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공지

결국엔 글이다

결국엔 글이다. 죽을것 같든 살것 같든 결국 뭘 자꾸 쓴다. 습관이 되어버렸다고 단정짓기엔 글로서 토해내고 자유로워지는듯한 기분은 거짓이 아니었으니까. 어디에 있든 무엇을 하든 누구를 만나든, 언제 어디서든지 써내려 갈수있어서 참 다행이라 생각했다. 어제일같이 가깝게 느껴지다가도 아득한 과거에 감정적으로 힘들때 마다 사람을 찾았듯 요즘도 그렇다.

하지만 달라진것이 있다면 이제는 어느 순간 그만두게 된다. 아차싶다 해야되나. 맞다. 여기까지만 다가가야 됬지. 이제 안다가갈게. 하는것과 같다. 그즈음에 멈춰선다음 써내려간다. 그 다음 평화를 찾는다. 

결국에 글이 내 평화고 내 삶이다.

하예진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